> 지역투데이 > 대전·충청

지역투데이

대전·충청

대전시, 추석 성수품 물가조사 결과 발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9.20
대전시는 추석을 앞두고 소비자에게 구매정보를 제공해 보다 저렴한 성수품 구매를 유도하기 위하여 대전주부교실을 통해 추석 성수품 물가조사를 실시하고 발표했다.

이번조사는 추석 성수품 33개 품목에 대하여 ▲백화점 3곳 ▲대형매장 11곳 ▲대형슈퍼 9곳 ▲전통시장 7곳 등 30곳에 대해 지난 9월 17일 실시했다.

조사대상 품목은 ▲곡류(햅쌀, 깐녹두), ▲과일류(배, 사과, 단감, 밤, 대추, 곶감) ▲야채류(시금치, 숙주, 배추, 대파, 무, 양파, 도라지, 고사리) ▲수산물(조기, 동태포, 황태포) ▲축산물(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기타 공산품(송편, 밀가루, 두부, 식용류, 청주, 약주, 산자)등 추석 성수품 33개 품목이다.

조사결과 대상별 평균가격을 비교해 보면 33개 품목 중 비싼 품목수가 가장 많은 곳은 백화점으로 24개 품목이 비싸고, 대형매장은 5개 품목, 대형슈퍼는 4개 품목이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된 반면, 전통시장은 25개 품목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석명절 기본 차례상(4인 가족 기준) 비용을 보면 평균 24만 1,763원으로, 백화점에서 구입할 경우 30만 5,072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형매장은 24만 3,643원, 대형슈퍼는 23만 4,947원, 전통시장에서 장을 볼 경우 18만 3,392원으로 가장 저렴하게 조사돼 백화점에서 장을 볼 경우 전통시장보다 66%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신태동 시 경제정책과장은 태풍 등으로 인해 일부 피해 농수산물은 예년에 비해 가격이 오른 게 사실이지만 그 외 품목은 평년수준인 만큼 소비자의 현명한 소비가 필요하다며 신선식품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전통시장에서 구입하는 등 가격비교선택해 구매활동을 전개하는 지혜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오는 24일 중앙로지하상가거리에서 소비자단체와 합동으로 합리적인 소비생활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다도체험·복식체험하러 문화체험관으로 ..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그린뉴딜 ‘..
   서울시, 한강공원서 재배한 보리‧감자..
   평가 인증 통해 박물관과 미술관의 질..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