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행사·전시

문화산책

행사·전시

한국연극연출가협회, 신춘문예 설렘을 무대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02.28

매해 신춘문예 희곡 부문에서 당선된 작품을 모아 무대에 올리는 신춘문예 단막극제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다.

한국연극연출가협회는 2013 신춘문예 단막극제가 내달 21일(목) ~ 26일(화) 까지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신춘문예 단막극제는 신춘문예에 당선된 작품들이 공연되지 못하고, 사라지지 않도록 소중한 무대화 기회를 만들어 준다. 신춘문예 설렘을 실제 무대까지 계속 이어지도록 하는 희곡부문 만의 특별한 기회가 된다.

한국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 서울신문, 경상일보, 부산일보 등 국내 모든 일간지의 신춘문예 당선작들은 물론, (사)한국희곡작가협회의 신춘문예 당선작까지 총 7작품이 공연된다.

특히 동화동경 (김성제 작), 당신에게서 사라진 것 (민미정 작), 일병 이윤근 (최준호 작), 우울군 슬픈읍 늙으면(이미경 작), 기막힌 동거 (임은정 작), 나비에 대한 두 가지 욕망 (염지영 작), 401호 윤정이네 (현찬양 작) 등 다양한 형식과 흥미로운 소재의 작품들이 당선돼, 각 공연 시간을 풍성하게 메울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한국연극연출가협회에서는 박정의, 송미숙, 장경욱, 최재오, 박원경, 박승원, 이기도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베테랑 회원들이 총출동한다. 신진작가들의 신선함과 연륜을 갖춘 연출가들의 조합이 보여 줄 시너지 효과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이다.

김성노 (동양대학교 교수) 회장은 어느 새 대학로의 대표적 페스티벌이 된 신춘문예 단막극제 기간에 해당 극장 로비는, 현장 보조석을 기다리는 관객들로 장사진을 치는 진풍경이 벌어지곤 한다며 그야말로 새로운 희곡작가들의 데뷔를 축하하는 연극계의 축제라는 생각으로 모든 연출들과 함께 성심성의껏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연 예술행사 지원 사업을 통해, 한국공연예술센터가 기획공연으로 선정해 후원한다.

티켓은 한국공연예술센터 홈페이지 및 대학로티켓 닷컴, 인터파크에서 예매 오픈 예정이다. 편당 관람료는 5,000원, 전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패키지티켓은 25,000원으로 패키지 티켓은 한국공연예술센터 홈페이지에서만 예매가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공연예술제작소 비상 02-6402-6328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디지털신문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추석맞이‘강원마트 강력한 딜’특판 세..
   가족의 학창시절이 한자리에
   2019년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전..
   내가 만든 청소년 국제교류 동영상으로..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