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행사·전시

문화산책

행사·전시

서울시-SBA, ‘서울특별시 이야기로(路)-골목길’ 기획전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1.23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은 서울의 골목길을 주제로 한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이야기로(路)-골목길’을 오는 3월 1일까지 만화박물관 ‘재미랑’에서 무료 전시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2015년 첫 기획 전시로, 창작자들이 서울의 대표적인 골목길을 정해 자신들의 기억과 현재의 모습을 재해석하면서 마치 ‘숨은 추억 찾기’와 같은 재미를 선사하고자 했다.

참여 작가로는 원수연 작가 외 총 5명이며, 작가들이 펼쳐낸 골목길 전시와 함께 아이, 연인, 친구, 가족 등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만화 ‘풀하우스’로 알려진 원수연 만화가는 가족들과 즐겨 찾던 삼청동 골목길의 숨은 보물들을 소개하면서 공간의 개발이 아닌 재생을 염원하는 ‘기로에서’를 표현했다. 전시 관람과 더불어 원수연 작가와 함께 하는 세상의 하나뿐인 명작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궁’으로 알려진 박소희 만화가는 미발표 신작 ‘공방의 마녀’의 배경이 되는 계동의 골목을 그린 그림을 ‘짓고, 잇고, 꿰기’의 제목으로 전시했다. 조각보 공방이 연출돼 있는 공간에는 만화 주인공 ‘미단’과 함께 만드는 2015년 소망 조각보 만들기’가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최형내 만화가는 고등학교 시절, 등교를 위해 걸었던 성북동 등굣길의 아련한 추억을 ‘학교 가는 길’로 표현했다. 이곳에서 관람객들은 문구방, 분식집 등 자신의 등하굣길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장소를 선택, 스티커 붙이기를 통해 작가와 함께 새로운 작품을 완성해 나간다.

또한 하재욱 만화가는 본인이 거주하고 있는 성북천을 중심으로 줄줄이 늘어서 있는 ‘은행나무 길’이라 불리는 안암동의 명소를 시와 만화로 엮어냈다.

이번 전시에서 유일하게 순수미술작가로 참여한 김태중 작가는 ‘별개 다 있네’를 통해 황학동 벼룩시장을 다루는 만물의 독특하고 키치적인 풍경과 자신의 작업과정을 설치미술로 공개했다. 더불어 재미랑 페이스북 이벤트 참여자 대상으로 리폼 신청을 받아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작가의 리폼 작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3월 6일부터 열리는 3부 전시에서는 1부, 2부에 참여한 10여명의 작가들이 모두 남산 만화의거리 ‘재미로’를 표현한다.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정익수 센터장은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작가들을 통해 서울의 골목길에 대한 가치를 재발견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기존에 보지 못했던 만화관련 이색 전시와 체험프로그램 등을 접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효준 기자 lhj@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