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식약처, 식품위생법 위반한 산후조리원 25개소 적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3.19


▲식품위생법 위반한 산후조리원서 보관하던
 유통기한 3년 4개월 경과된 제품이다.(사진제공 :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산모에게 안전한 식품을 제공하고 식중독 등 식품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2월 9부터 27일까지 전국 모든 산후조리원 내 식품취급시설 575개소를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5개소를 적발해 행정처분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식품위생법’에 따른 집단급식소 설치 신고가 의무인 50인 이상 산후조리원뿐만 아니라 신고 의무가 없는 50미만의 소규모 산후조리원까지 대상에 포함시켜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19개소) ▲조리장, 후드 등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3개소) ▲시설기준 위반(2개소) ▲보관기준 위반(1개소) 이다.

실제로, 서울 강동구 소재의 한 산후조리원은 유통기한이 3년 4개월 경과된 제품을 조리에 사용하려는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으며, 서울 금천구 소재의 한 산후조리원은 식품을 취급하는 조리장의 청소 상태가 불량했다.

또한 부산 동래구 소재의 한 병원은 조리실 바닥과 벽면이 파손됐으며, 부산 해운대 소재의 한 산후조리원은 냉장(0~10℃) 제품을 상온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된 산후조리원에 대해서는 3개월 내에 재점검을 실시해 개선 여부를 확인하고, 하반기에도 위반항목 중심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다도체험·복식체험하러 문화체험관으로 ..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그린뉴딜 ‘..
   서울시, 한강공원서 재배한 보리‧감자..
   평가 인증 통해 박물관과 미술관의 질..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