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건강

라이프스타일

건강

식약처, 매실주 담글 때 유해물질 줄이는 방법 소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6.04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정에서 매실주를 안전하게 담궈 먹기 위해서는 씨를 제거한 매실을 사용하고, 담근 매실주로부터 100일 이내에 매실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4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매실의 씨를 제거하지 않으면 매실주를 담그는 과정에서 매실의 씨와 알코올이 반응해 유해물질인 에틸카바메이트가 자연적으로 소량 생성된다. 에틸카바메이트는 사용하는 술의 알코올 함량이 높을수록, 매실을 담그는 시간이 길수록, 매실주의 보관 온도가 높을수록 많이 생성된다.

이에 가정에서 매실주를 담글 때 에틸카바메이트의 비의도적 생성을 줄이기 위해 과육이 손상되지 않은 신선한 매실과 도수가 낮을 술을 사용하고, 매실을 담그는 기간을 100일 이내로 하며, 매실주는 직사광선을 피해 25℃ 이하의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을 권장했다.

식약처는 향후 가정에서 해당 정보를 잘 사용하도록 하기 위해 포스터를 제작해 마트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