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일반

부동산·경제

일반

서울시, 아파트 노후된 담장 허물고 녹지 조성

- 아파트 열린녹지 조성사업 추진, 연말까지 6개 아파트 6,160㎡ 녹지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8.05


▲영등포구 양평경남아너스빌아파트 공사 후 전경 (사진제공 : 서울시)
 



서울시는 아파트의 노후 되고 폐쇄적인 담장을 철거한 뒤 그곳에 나무를 심고 산책로, 휴게시설 등을 조성해 지역주민에게 열린숲길과 녹지공간을 제공하는 ‘아파트 열린녹지 조성사업’을 올해도 지속 추진, 총 6,160㎡의 녹지를 조성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05년 시작된 이 사업을 통해 10년간 163개 아파트의 4만 5,061m 담장이 철거됐고 그 자리에 20만 2,381㎡에 달하는 커뮤니티 녹지공간이 만들어졌다. 이는 여의도공원 면적(23만㎡)의 약 90%, 축구장(7,140㎡) 30개를 합한 것과 비슷한 크기다.

시는 올해 6개소에 이어 오는 `16년과 `17년에 각각 7개소씩 추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6개 아파트는 ▲성수강변건영아파트 ▲상계주공12단지아파트 ▲고척우성현대아파트 ▲삼익그린2차아파트 ▲영등포구 아파트 2개소(대상지 변경 추진 예정)이다.

‘아파트 열린녹지 조성사업’은 사유지인 아파트 주변 주차장, 이면도로 등을 활용해 주민 모두가 즐기는 커뮤니티 녹지를 만드는 것으로, 녹지 조성에 소요되는 비용은 관련 조례(서울시 도시녹화 등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시비와 구비를 매칭해서 100% 지원한다.

아파트 주민들의 신청을 받아 대상지를 선정하며,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주민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뒤 공공조경가를 투입해 설계하는 등 공원 조성 전 과정은 주민과 전문가의 협업으로 이뤄진다.

시는 10분이면 닿을 수 있는 생활권 주변 공원을 지속 조성해, 주민 누구나 이용하는 녹지공간을 넓혀나가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아파트 열린 녹지 조성사업을 앞으로도 지속 추진해 지역주민들이 걸어서 10분이면 닿을 수 있는 가까운 곳에서 머물고, 즐기고, 사색할 수 있는 쾌적한 녹지공간을 제공해나갈 것이다”며, “대상지는 주민 신청으로 선정되는 만큼 아파트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최정민 기자 cj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