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경기도, ‘기술닥터사업’ 연중 수시로 신청 가능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02.16

경기도는 그동안 일정 기간에만 신청할 수 있었던 ‘기술닥터사업’ 2단계 신청 시기를 올해부터는 연중 수시로 신청할 수 있도록 변경하고, 도내 중소기업이 필요한 때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재)경기테크노파크가 진행해온 ‘기술닥터사업’은 신제품 개발이나 생산 공정 개선에 있어 기술애로가 발생한 기업에 대해 전문가의 기술지원을 받도록 하는 기업지원 프로그램이다. 기술닥터로는 대학, 국가 출연 연구소, 기술사 등의 전문 기술 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그동안 ‘기술닥터사업’은 기업의 기술애로에 대해 전문가가 현장을 직접 방문해 진단과 자문을 진행하는 1단계와 1단계에서 해결되지 못한 사항 해결, 기업의 시제품제작, 공정개선 등을 지원하는 2단계로 나눠 진행됐다.

1단계의 경우 신청서 1장이면 연중 아무 때나 기술닥터의 도움을 받을 수 있었지만 2단계의 경우 해마다 지원시기가 정해져 있어 기업들이 필요한 시기에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실제로 지난 2015년도의 경우 4월 3일부터 10일, 5월 28일부터 6월 4일, 8월 17일부터 24일, 11월 10일부터 17일까지 네 차례만 지원 신청을 받아, 미처 지원을 하지 못한 기업의 경우 다음 시기까지 기다려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야 했다.

이밖에도 도는 올해 2단계로 나눠져 있는 ‘기술닥터사업’ 지원프로그램을 3단계 상용화지원과, 전주기적 문제해결지원 등의 4개로 세분화해 필요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신설된 3단계 상용화지원에는 제품설계, 디자인, 시제품제작, 기술지원인력 등이 포함된다. 기업당 4천 5백만 원 이내에서 비용지원도 이뤄지며, 총 비용의 20~30%는 기업이 부담해야 한다.

전주기적 문제해결지원은 각종 시험분석과 시뮬레이션, 인증, ICT기술지원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업 당 5백만 원까지 수수료와 기술을 지원한다.

‘기술닥터사업’ 지원 신청은 기술닥터홈페이지(http://tdoctor.gtp.or.kr)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전문가와의 연결을 원할 경우 검색엔진에서 기술닥터검색->기업회원가입(신규기업만 해당)->현장애로기술지원 신청의 3단계만 거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2009년부터 시작된 ‘기술닥터사업’은 지금까지 4,300건의 현장애로를 해결해 온 사업으로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들으며 수요자가 원하는 사업을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2020 온라인 제주감귤박람회 포스터..
   ‘사이코지만 괜찮아’박진주와 ‘얼짱시..
   3기 신도시 청약일정은 홈페이지에서 ..
   장마철, 감염병 예방 위생관리 지켜주..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