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울산·부산·인천

지역투데이

울산·부산·인천

부산시, ‘청년취업인턴사업’ 연중 추진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02.17

부산시는 이번 달부터 ‘부산시 청년취업인턴사업’을 연중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역 미취업 청년들에게 부산지역 중소기업을 비롯해 중소기업의 해외지사, 현지기업, 병원과 학교 등의 해외 사업장에서의 인턴기회를 제공해 청년실업 문제를 해소하고, 기업에는 유능한 인재를 공급하기 위한 조치이다.

‘청년취업인턴사업’은 부산시 거주 만15세 이상 34세 이하(군필자 만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을 인턴으로 모집해 지역기업과 해외기업에 3개월 동안 근무하게 하고, 이후 정규직으로 채용될 수 있도록 돕는 제도이다.

시는 청년층 취업과 일자리 확대를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전국 최초로 기존에 진행하던 ‘부산시 중소기업 청년인턴사업’의 기업 범위를 부산지역뿐만 아니라 해외지역까지 확대한 ‘청년취업인턴사업’을 시행했다.

시는 올해 미취업 청년 580명(부산 430명, 해외 150명)을 대상으로 ‘청년취업인턴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지역은 인턴 임금 일부 부담과 향후 정규직 채용의사가 있는 기업을 선정해 청년인턴이 근무하는 3개월 동안 1인당 월 100만 원씩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이후 인턴을 정규직원으로 채용하는 경우 월 100만 원씩의 인건비를 최대 3개월 추가로 지원하게 된다. 정규직으로 전환한 후 1년 이상 고용이 유지된 인턴에게는 100만 원의 고용유지 장려금이 지원된다.

해외지역에 취업인턴으로 가는 경우에는 항공료와 체재비를 국가별 기준에 의거 300~500만 원을 지원한다.

해외취업인턴은 해외 구인기업을 전문 운영기관이 발굴하고 기업이 원하는 구직자를 매칭 알선하여 바로 취업으로 연결시키는 방식으로 취업률 제고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전년도와 비교해 달라진 내용을 살펴보면 △채용인턴 규모는 405명에서 580명으로 175명이 증가됐고 △최저임금 상승에 따라 참여기업 부담금액이 40만 원 이상에서 50만 원 이상으로 10만 원 증가 △참여제한 대상인 상시근로자 5인 미만 기업이라도 벤처지원업, 지식서비스업, 문화콘텐츠분야, 시 전략산업관련 업체에 한해 참여가 가능하도록 하였고, 우선지원기업 범위에 일·가정양립우수기업, 히든챔피언기업을 추가했다.

한편, 지난 2015년도 추진실적은 부산지역 155개사 292명, 해외지역(싱가폴,미국,일본,캄보디아,인도네이사,인도,베트남,동티모르,호주 등) 53개사 75명이 채용 배치돼 근무 중에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사업시행은 2월 22일 민간위탁심의위원회에서 위탁운영기관이 선정된 후 추진될 예정이며, 세부사항은 부산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2020 온라인 제주감귤박람회 포스터..
   ‘사이코지만 괜찮아’박진주와 ‘얼짱시..
   3기 신도시 청약일정은 홈페이지에서 ..
   장마철, 감염병 예방 위생관리 지켜주..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