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해양·항만

산업

해양·항만

해수부, 대형선망어업 연구개발 추진

에너지 절감형 대형선망어선 개발, 2019년에 어업현장에 보급 예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09.05

<▲조업모식도>



해양수산부는 어업경비 절감, 어선원의 복지·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대형선망어업 어선의 새로운 모델 개발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부터 오는 2019년까지 총 141억 원(국비 81억 원)의 사업비로 ‘대형선망어업 선진조업시스템 구축’ 연구개발사업을 진행한다.


올해에는 선형 개발과 어로작업 방식 등을 설계하고, 오는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시범 선박을 건조하여 2019년에 시험조업과 성능검증을 거쳐 어업현장에 보급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개발 사업은 중소조선연구원이 주관연구기관이며 대형선망수산업협동조합, 국립수산과학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선박안전기술공단, 부경대학교, 극동선박설계 등 다양한 전문가 단체가 참여한다.


대형선망어업은 국내 고등어 어획량(연간 12여만 톤)의 90%를 공급하는 업종으로, 식량안보 측면에서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제주도 남부, 대마도 인근해역, 동중국해 등 한중일 공동조업수역에서 주변국 동종 어선과 경쟁하고 있다.


허나 선령이 21년 이상인 어선이 132척(전체 어선의 92%) 달할 정도로 노후화되어 있을 뿐 아니라 6척(본선 1척, 등선 2척, 운반선 3척)의 어선이 한 개 선단을 구성하여 조업하기 때문에 경비가 많이 든다.


또한 선원실, 식당 등의 후생시설은 비좁고 채광 및 환기가 잘 안 되는 등 최소한의 복지 공간 부족에 따라 동 업종이 어선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향후 새롭게 개발하는 대형선망 어선이 상용화되면 기존 선단은 6척에서 4척으로 줄고 어선원 후생공간도 대폭 개선되어, 어업비용은 13% 이상 절감되고 어선원 근로여건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현장 의견을 수렴하여 신형 어선의 개발보급을 다른 업종에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신경섭 기자 sk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