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해양·항만

산업

해양·항만

국립해양조사원, ‘연안해역 재질분포도’ 제작

초분광영상을 이용하여 제작, ‘19년까지 전 연안 해역 재질분포도 제작 계획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10.25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국내 최초로 연안해역의 해저표층 재질의 분포 형상을 수록한 ‘연안해역 재질분포도’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재질분포도’는 해안선을 기준으로 육상 500m, 해상 수심 20m까지의 해저 표층을 암반, 자갈, 모래, 뻘 등 4개 재질로 분류하여 표시한 도면이다.


해양조사원은 지난 2015년부터 항공기로 초분광영상을 촬영하고, 해양조사선으로 저질조사, 잠수조사를 병행하여 해저표층 재질을 분석해 왔다.


지금까지 해저표층 재질은 주로 해도 제작을 위하여 특정 지점에서 채니기 등을 통해 수작업으로 조사해 왔으나 이번에는 항공기로 촬영한 초분광영상은 면(面) 단위로 정보를 확보할 수 있어 기존의 점(點) 단위의 정보가 지닌 공간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향후 국립해양조사원은 총면적 8,295㎢에 달하는 우리나라 전 연안 해역의 재질분포도를 오는 2019년까지 제작할 예정이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동 자료는 백화현상 조사, 인공어초 조성 등 수산자원 관리나 유류유출 방제 작업, 항만준설과 골재채취 등 연안관리·개발,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연안침식 관리 등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해양관련 연구 등에 활용하도록 유관기관, 민간단체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신경섭 기자 sk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