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웰촌생활

농업

웰촌생활

꽃에 예술을 더하다!

2019 제2회 화훼장식대회 개최, 플로리스트?플로리스트 지망생 나눠 꽃 장식 실력 뽐내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7.15

▲ 2018 꽃 생활화 분야 – 일반부 대상작


농림축산식품부는 소비자의 수요를 반영한 꽃에 장식(디자인)을 가미한 다양한 화훼장식 상품(꽃다발, 화환 등) 개발을 유도하여 꽃 소비 문화를 확산하고, 화훼장식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화훼장식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기존의 화훼 장식 관련 단체들이 개별적으로 추진했던 행사를 통합, 규모화 하여 작년에 이어 2회째 개최되는 행사로, 7월 1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센터 제2전시장(서울 양재동)에서 열린다.


경연 분야는 절화(꺾은 꽃)장식, 작은 꽃다발(핸드타이드), 신(新)화환, 꽃 활용 벽장식(플라워월) 4개 분야로 구성, 전국에서 응모한 200명의 플로리스트와 플로리스트 지망생이 실력을 겨룬다.


화훼관련 자격증(화훼장식기사, 플로리스트 등)을 가진 일반부와 화훼 관련 고등학교‧대학교 학생인 학생부로 나눠, 참가자가 자신있는 한 가지 분야에서 경연을 펼친다.


정해진 2시간 동안 대회장에 준비된 국내산 꽃을 활용, 자신의 예술적인 감각과 기술을 더하여 꽃 장식을 만들 계획이다.


전문 심사위원의 평가로 일반부, 학생부별 우수작품에 대해  각 분야별로 대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을 수여하며, 수상작은 7월 19일까지 aT센터 1층 홀에 전시하여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특히, 올해부터는 심사위원들의 작품 평가 시간동안 사회배려층(독거노인, 장애인)을 포함한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관련 화훼단체 전문가들로 구성된 강사가 일일 꽃꽂이 체험행사를 추진하여 꽃 생활화를 촉진하기 위한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농식품부는 화훼장식대회를 더욱 내실화, 규모화하여 꽃 장식 전문인력 육성과 화훼관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한편, 일반 국민의 꽃 소비 문화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추석맞이‘강원마트 강력한 딜’특판 세..
   가족의 학창시절이 한자리에
   2019년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전..
   내가 만든 청소년 국제교류 동영상으로..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