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제주

지역투데이

제주

원희룡 지사“도시재생사업, 젊은 청년들 많은 관심 필요”

대학생소통자문단 등 청년들과 함께 제주시 도심올레 도보여행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8.26


원희룡 지사는 22일 “제주의 도시재생사업은 자연·문화유산을 보호하면서 제주만의 특성을 살려야 하기에 젊은 건축가와 혁신을 꿈꾸는 청년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4시부터‘청년들과 함께 하는 제주시 도심올레 도보여행’이란 주제로 대학생소통자문단 등 청년들과 함께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도시재생사업 정책에 대해서 청년들과 의견·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원희룡 지사와 제주시 도심올레 도보여행 참여 청년들은 먼저 제주시 원도심 내 도시재생사업 우수사례로 손꼽히고 있는 김영수도서관을 방문해 내부를 관람하고 김영수도서관이 만들어진 배경 설명을 관계자로부터 청취했다.


김영수도서관은 원도심학교의 학생 수 감소와 공동체성 악화에 따른 정체성 회복, 주민주도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제주북초등학교 도서관을 마을도서관으로 조성했으며,


마을도서관 뿐만 아니라, 방과 후 돌봄 공간인‘온기나눔방’과 아이들의 쉼터인 ‘사랑방’을 함께 운영하는 등 민간협력 도시재생사업 선진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젊은층이 많이 찾는 제주시 삼도2동 소재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간담회 형식으로‘청년들과 함께하는 호끌락 토크’를 진행하고 청년들이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해 궁금해하는 사항을 중심으로 대화를 나눴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시 원도심과 제주신항을 조화시킬 방안에 대한 청년들의 질문에, “제주의 역사·문화가 담긴 원도심과 제주신항과의 조화는 행정에서 고민하고 있는 과제”라면서,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사업 경험과 함께 주민,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서 제주 원도심의 전체적인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한 민관 협력 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여객, 화물, 크루즈, 마리나, 어선 등 항구도시 기능과 제주의 역사·문화, 제주도민들의 생활을 잘 접목시킬 수 있도록 관련 부서, 건축, 물류, 교통 분야 등 도시재생사업 관련 전문가들과도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끝으로 “젊은 청년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도시재생사업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제안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를 진지하게 검토해 심화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016년 제주시 원도심(모관지구)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관덕정 주변 활성화, 교육환경·보행환경 개선사업 등을 추진했으며,

 
2017년 신산머루지구(제주시 일도2동)와 월평마을(서귀포시 월평로), 2018년에는 남성마을(제주시 삼도2동)과 하모리(서귀포시 대정읍)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돼 골목길 정비 및 공공·복지·편의시설 등을 조성하고 있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플라스틱 없는 깨끗한 바다! `제19..
   군 급식의 맛을 개선하기 위한 조리특..
   원전 전(全)주기 분야 수출활성화로 ..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2년, 주요 성과..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