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 건축물에 1천㎡ 수직정원… 10일 개방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5개동 건축물에 벽면녹화, 옥상정원, 온실 등 1천㎡ 수직정원 조성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7.09

 서울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로 재탄생한 돈의문박물관마을 외벽 등이 총 1,000㎡ 규모의 첫 ‘서울형 수직정원(Vertical Garden)’으로 변신하였다.

 
서울시는 도시녹화의 새로운 방안으로 토지 없이도 도심 속 부족한  녹지량을 확충할 수 있는 대규모 실외 수직정원을 조성해 7월 10일 시민들에게 본격적으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공사를 착공하여 올해 6월 공사를 완료하였다.

 
도심 열섬현상 완화와 미세먼지 저감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도시 환경문제 개선을 위하여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건축센터 등 인접건축물 5개동에 ▴벽면녹화 552㎡ ▴옥상녹화 300㎡ ▴온실 1동(77.35㎡) ▴야간경관조명 등을 조성하였다.


‘서울형 수직정원’은 겨울철에도 푸르게 자라는 좀눈향, 서양측백, 에메랄드 그린 등 목본류와 상록기린초, 은사초 등 지피·초화류로 사계절을 다양하게 느낄 수 있는 꽃과 나무들로 가득 채워졌다.

 
식재수종은 좀눈향, 서양측백, 에메랄드 그린 등 목본류 13종 3,732주와 상록기린초, 은사초, 부처손, 줄사철 등 지피‧초화류 30종 10,973본이다.


수직정원을 지속적이며 효율적으로 가꿀 수 있도록 자동관수시스템(점적관수, 미스트관수)이 구축되었다.



시민들이 수직정원을 가까이서 경험할 수 있도록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온실정원, 옥상정원 등을 마련하였으며, 학습과 휴식의 공간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온실정원은 학습과 전시기능 외에 식물 교체와 치료를 위한 육묘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서울도시건축센터 2층 옥상은 옥상정원(그라스원)이 조성되어 마을을 찾은 이용객들에게 소통과 휴식의 공간으로 제공된다.


벽면녹화의 경우 건물 외벽에 화분을 꽂을 수 있는 틀을 설치해 화분을 끼워 넣는 방식으로 돈의문 박물관마을을 찾는 시민들이 수직정원을 가까이서 만지고 느낄 수 있다.

 
또한, 서울시는 올해 수직정원 시범사업을 통하여 마포구 신수동 주민센터 등 2개소에 수직정원을 조성하고, 지속적으로 수직정원에 대한 기술력 보완과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서울시 내 공공건축물 수직정원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박상돈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돈의문박물관마을 수직정원이 도심 내 부족한 녹지를 확충하고 기후변화에 친환경적으로 대응하는 서울의 대표적인 도시녹화 새로운 모델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2020 온라인 제주감귤박람회 포스터..
   ‘사이코지만 괜찮아’박진주와 ‘얼짱시..
   3기 신도시 청약일정은 홈페이지에서 ..
   장마철, 감염병 예방 위생관리 지켜주..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