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현대미술 중요 자료‧기록 특화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 `21년 개관

서울시, 평창동에 3개 동 5,590㎡ 규모… 아카이브?연구 중심 시립 미술관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8.04
서울시가 현대미술의 중요 자료와 기록을 수집‧보존‧연구하고 전시하는 아카이브 기능이 특화된 미술관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를 `21년 12월 종로구 평창동에 개관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의 새로운 분관이자, `23년까지 건립 예정인 총 10개 분관(현재 7개) 중에 아카이브‧연구 기능을 수행하는 시립 미술관이다.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에서는 작가노트, 미완성 드로잉, 육필원고, 일기, 서신, 메모, 사진, 필름과 같이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창작자와 비평가, 큐레이터 등이 생산한 미술 아카이브를 중점적으로 수집해 공공자원화한다. 수집한 자료는 온라인에 공개하거나 원본열람 서비스 등으로 시민에게 제공한다.

 
작품이 완성되기 전까지 작가의 아이디어가 형성‧발전되는 과정과 제작의도, 제작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담고 있는 다양한 자료를 통해 작품을 보다 깊이 있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가 들어서는 종로구 평창동은 소규모 갤러리와 미술관이 밀집돼 있고 다수의 예술가들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다.
 

시는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이라는 이름으로 `14년부터 건립 준비를 해왔다. `17년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확정하고 작년 9월 착공에 들어갔다.

 
3개 동은 ▴미술 아카이브의 수집‧관리‧전시가 이뤄지는 ‘전시‧아카이브동’ ▴교육, 워크숍 등 배움활동을 위한 열린공간인 ‘커뮤니티‧배움동’ ▴강연, 공연 등 행사가 열리는 ‘공연동’이다.
 

▲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 조감도


전시·아카이브동 : 미술 아카이브의 수집·관리·보존·활용이 이뤄지는 공간이다. 아카이브의 하이라이트 전시와 시각예술 관련 도서의 열람 공간인 ‘오픈 아카이브 플랫폼(705㎡)’, 미술 아카이브의 열람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서치랩(161㎡)’ 등으로 구성된다.


커뮤니티·배움동 : 작가, 시민, 학생 등 다양한 주체가 교류하며 워크숍, 세미나 등을 진행하는 배움 활동을 위한 오픈형 교육 공간인 ‘커뮤니티 러닝 스페이스(321㎡)’로 조성될 예정이다.


공연동 : 퍼포먼스 등 공연예술과 영상 상영, 대중 강연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위해 ‘다목적홀(230㎡)’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이미 `17년부터 19개 컬렉션, 총 48,000여 점의 미술 아카이브를 수집해오고 있다. 수집한 자료들은 순차적으로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있다. 향후 오픈 예정인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 홈페이지를 통해 개관 전 사전 공개할 예정이다.


그동안 수집한 미술 아카이브는 조사‧연구‧분석을 통해 예술적‧사료적 가치가 높은 대상들로 선별한 자료들이다. 미술관의 향후 운영주체인 서울시립미술관의 소장품·전시·연구사업과의 연계성, 소장 자료의 사료적 가치와 공신력, 조사·연구의 필요성, 한국 시각예술의 공적 기여도, 세대·장르·범주별 고른 안배 등을 기준으로 했다.


홈페이지에서는 미술 아카이브 컬렉션의 구체적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료와 관련된 온라인 콘텐츠도 함께 제공된다. 이와 함께 서울시립미술관의 소장품 및 도서 정보를 연계해 통합검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서울시립미술관의 소장품, 전시와 연동해 아카이브를 기반으로 한 전시‧교육‧연구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한편, 서울시와 서울시립미술관은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의 사전 프로그램으로 <일어나 올라가 임동식> 전시를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에서 8월19일(수)~11월22일(일) 관람할 수 있다.
 

자연교감적 작품 활동을 이어온 작가 임동식(1945~)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개인전으로, 작가가 기증한 자료 1,300여 건 등 총 5,000여 점의 아카이브를 기반으로 기획됐다.


임동식 작가의 아카이브는 1970년대에서 2000년대에 이르는 작업현장 기록사진, 아이디어 스케치, 전시기획 자료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러한 자료를 전시로 풀어내어 작가를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시립 미술아카이브는 현대미술의 중요 자료를 매개로 연구·전시·교육 프로그램이 유기적으로 운영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립미술관과 협력해 시민과 관련 분야 학생, 전문가 등 누구나 아카이브를 매개로 창의적인 해석의 장을 만들어갈 수 있는 지식‧정보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8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8.5만 건,..
   초등생 형제 화재사건 관련, 돌봄 공..
   보건복지부“디딤씨앗통장 만기 적립금 ..
   농식품부,‘2020 국제종자박람회’온..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