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소규모 가금 농가에 대한 소독방법과 실시 요령을 제정·시행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0.19

농림축산식품부는 고병원성 AI의 특별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소규모 가금 농가에 대한 방역강화를 위해 “소규모 농가의 소독방법 및 실시요령”(농식품부 고시)을 제정·시행한다.


농식품부는 사육규모 50제곱미터(㎡) 이하 가금 사육농가에 대한 ① 소독기준과 방서·방충을 위한 방법과 실시 요령을 명확히 하고 ② 지자체와 소규모 가금농가에서 알기 쉽도록 법에 개별적으로 규정되어 있던 내용을 정리하여


“소규모 농가의 소독방법 및 실시 요령”을 제정(농식품부장관 고시)하여 2020년 10월 16일부터 제정·시행한다고 밝혔다.


“소규모 농가의 소독방법 및 실시요령”주요 제정 내용은


사육규모 50제곱미터(㎡) 이하 소규모 가금 농가는 ① 분무 소독 및 신발 소독 ② 방서·방충 의무를 이행하여야 한다.


① 사육시설의 출입구에 분무용 소독기, 분무용 소독시설 등을 활용해 분무 소독 및 신발 소독조 등을 활용해 신발을 소독하여야 하고, 자신의 사육시설 등에 대하여 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② 울타리, 차단망 등을 활용해 쥐, 곤충의 사육시설 진입을 차단하고 쥐, 곤충을 없애야 한다.


법에서 개별적으로 규정되어 있던 방역기준을 정리하여 소규모 가금농가가 알기 쉽게 이행할 수 있도록 하였다.


① 사육시설에 출입하는 가축‧사료‧분뇨 운반 등 축산시설 출입 차량의 운전자에 대하여 출입할 때마다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② 사육시설의 출입자‧출입 차량 등에 대해 “소독실시기록부”를 작성하고, 1년간 이를 보관하여야 한다.


시장·군수·구청장은 소규모 가금사육농가가 해당 사육시설 및 가축·출입자·출입차량 등 오염원을 소독하지 않거나 방서·방충을 하지 않을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③ 가축, 원유, 동물약품, 사료, 가축분뇨 등을 운반하는 자, 제1항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가 운영하는 해당 시설에 출입하는 수의사ㆍ가축인공수정사, 그 밖에 농림축산식품부령으로 정하는 자는 그 차량과 탑승자에 대하여 소독을 하여야 한다.


④ 제2항 및 제3항에 따른 소독의 방법 및 실시기준은 농림축산식품부령으로 정한다. 다만, 가축방역을 위하여 긴급히 소독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이를 따로 정하여 고시할 수 있다.


「소규모 농가의 소독방법 및 실시요령」 개정 내용은 농식품부 홈페이지(www.mafra.go.kr>국민소통>법령정보>훈령·예규·고시)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온다 봉사단, 연탄나눔 봉사활동
   서울시, 겨울방학 대학생 아르바이트 ..
   디지털 대전환 시대, 기술사업화로 새..
   대한민국 스포츠 새로운 100년을 위..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