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울산·부산·인천

지역투데이

울산·부산·인천

부산시, 환경부 공모 선정 ‘환경교육도시’ 로 최종선정

환경부 시범사업 전국 지자체 공모에 최종 선정… 향후 3년간 국고지원 등 인센티브 부여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0.22


부산시는 지난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주재하는 수여식에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직접 참석해 환경교육도시 지정서와 현판을 수여 받았다고 밝혔다.

 
환경교육도시 지정사업은 지역단위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환경부가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환경부는 지난 6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환경교육도시 공모를 진행해 ▲환경교육도시 비전 및 기반 ▲환경교육계획의 적정성 ▲계획 이행의 충실성 등 3개 분야 16개 평가지표를 기반으로 서면·현장평가를 거쳐 부산시와 충청남도(광역), 수원시·성남시(기초) 등 4개 지자체를 최종 선정하였다.


부산시는 앞으로 3년간 환경부에서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환경교육시설 설치·운영 및 프로그램 개발 등을 위한 국비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받는다.


부산시는 지난해부터 환경교육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역 내 환경단체 및 관련 기관들과 환경교육도시 조성을 공론화하고, 유관기관·단체와 업무협약 체결 및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를 토대로 지난해 9월에는 광역지자체 최초 ‘환경교육도시 부산 선언’을 이끌어내 ‘부산시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환경교육 권리실현’을 비전으로 하는 환경교육 정책 방향을 세웠다.


시는 올 연말까지 다양한 환경교육 주체들과 논의를 거듭하여 부산환경교육선언에서 제시한 환경교육의 구체적 실천방안을 담은 환경교육계획(’21~’25)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환경교육거점기관 조성 ▲기초 환경교육센터 지정으로 마을 단위 환경교육 활성화 ▲환경교육기관의 비대면 온라인 교육기반 조성 ▲지역 특화 환경교육 프로그램 개발 확대 보급 ▲환경교사 채용, 환경교육시범학교 확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환경교육도시 지정을 통해 부산의 환경교육을 체계화하여 지역 사회에 환경교육이 뿌리내릴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전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온다 봉사단, 연탄나눔 봉사활동
   서울시, 겨울방학 대학생 아르바이트 ..
   디지털 대전환 시대, 기술사업화로 새..
   대한민국 스포츠 새로운 100년을 위..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