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광주·전라

지역투데이

광주·전라

전남행복지역화폐, 소상공인도민 모두가 행복

6월까지 1조 발행 카드모바일형, 7월까지 모든 시군 확대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4.14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소상공인과 도민을 돕기 위해 ‘전남행복지역화폐’를 오는 6월까지 1조 원 전액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민선7기 도지사 공약사항인 ‘전남행복지역화폐’는 대형마트, 대기업 직영매장이 아닌 동네 상점, 전통시장 등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지역자본의 역외유출을 막고 지역 내 소비를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어 정부에서도 적극 권장하고 있다.


그동안 전남도는 전남행복지역화폐의 이용 활성화와 사용자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했다. 우선 10% 할인 판매를 통해 가정경제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매월 1인당 50만 원씩 4인 가족이 1년간 구매하면 최대 240만 원의 가구소득 증대 효과가 있다.


사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가맹점도 6만 3천여 곳까지 확대했다. 음식점, 동네 슈퍼마켓, 의원, 학원 등 생활밀착형 업종이 대다수 포함돼 대형마트를 제외한 동네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용자의 편익 증진을 위해 기존 지류 상품권 위주에서 올해는 카드모바일형의 발행을 확대한다. 카드모바일형은 현재 17개 시군에서 발행 중이며 오는 7월까지 도내 22개 모든 시군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전체 발행액의 10% 수준에 그쳤던 카드모바일 발행액을 올해 30%, 3천억 원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특히 카드모바일형은 기존 지류 상품권의 발행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점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되고 있다. 카드모바일형은 분실, 훼손 가능성이 작고 발행관리비용이 지류보다 상대적으로 적다. 한국조폐공사의 ‘착’,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의 ‘비플제로’ 등 모바일앱을 통해 발급과 결제가 가능하고 주변에서 가맹점도 쉽게 찾을 수 있어 사용자의 편의성 향상이 기대된다. 일명 ‘깡’으로 불리는 부정 유통의 위험성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배택휴 전남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전남행복지역화폐는 시행 3년 차를 맞아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어 앞으로 발행유통 관리의 내실화를 기하겠다”며 “카드모바일형 상품권 확대, 부정 유통 현장 점검 등을 통해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부정 유통 가능성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대구시 공공의료기관 역량강화 교육 실..
   전북, ‘농촌공감여행’ 사업 시행
   서울시, 도심 속 스포츠 클라이밍 메..
   충북음성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첫삽..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