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부동산·건설

부동산·경제

부동산·건설

`21년 2분기(4월~6월) 전국 아파트 50,975세대, 서울 아파트 6,560세대 입주 예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4.16

국토교통부는 ‘21년 2분기(4월~6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가 50,975세대(수도권 25,443세대, 서울 6,560세대)로 집계 되었다고 밝혔다.


2분기 세부 입주 물량을 보면, 수도권은 ‘21.4월 서울마곡(512세대), 인천오류(2,894세대) 등 4,899세대, ’21.5월 성남대장(1,964세대), 의정부고산(1331세대) 등 7,817세대, ‘21.6월 인천검단(1,168세대), 김포마송(574세대) 등 12,727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며, 지방은 ‘21.4월 부산만덕(1,969세대), 광주계림(908세대) 등 9,197세대, ’21.5월 아산탕정(944세대), 경산하양(655세대) 등 10,950세대, ‘21.6월 대구수성(844세대), 세종시(845세대) 등 5,385세대가 입주할 예정으로 조사되었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16,193세대, 60~85㎡ 29,094세대, 85㎡초과 5,688세대로,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88.8%를 차지하여 중소형주택의 입주물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주체별로는 민간 37,844세대, 공공 13,131세대로 각각 조사되었다.


2분기 입주물량은 작년 동기 대비 감소하였지만 그간의 입주물량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측면이 크며 3분기부터는 입주물량이 회복되어 ‘21년 전체 입주 물량은 예년 평균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또한, 그간의 공급대책 및 3080+ 대책 등을 통해 향후 전국 200만호, 수도권 180만호 이상의 신규 물량이 공급되며, ‘21년 분양 계획 물량도 증가하는 등 중장기 수급여건은 안정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공급대책으로 ‘21년 이후 입주물량은 수도권은 기존 23.4만(과거10년)→ 30.8만호로, 서울은 7.3만→ 11.3만호 이상으로 대폭 확대될 전망이며,


올해에는 역대 최대 수준의 분양 물량도 계획되어 있어 ’23년 이후 신규 입주물량 증가도 기대된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