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두산중공업, 이스라엘에 2000억원 탈황설비 수주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9.12

두산중공업이 연이어 해외 수주를하고 있는 가운데 12일, 이스라엘전력공사(IEC)와 2000억원 규모의 화력발전소 탈황설비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탈황설비는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황산화물을 제거하는 설비를 가리키는데 이번 프로젝트는 이스라엘 북부 지역에 위치한 570MW급 오롯라빈(Orot Rabin) 5,6호기와 루텐버그(Rutenberg)1,2호기 등 총 4기의 화력발전소에 탈황설비를 제작, 설치하는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이 설비를 창원공장에서 설계, 제작해 2012년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탈황설비는 습식 방식으로 배기가스에 수분을 함유한 석회석을 접촉시켜 황산화물을 제거하는 것으로 이산화황을 100% 가까이 제거할 수 있어 전 세계 발전소의 70% 이상이 채택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김성수 전무(발전서비스 BU장)는 세계 각국의 환경 규제 기준이 높아지는 추세여서 발전소 탈황설비에 대한 수요는 점점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번 수주를 계기로 해외 수주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996년부터 영흥, 태안, 여수 화력발전소 등에 탈황설비를 공급해 왔다.

양예순 기자 ys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